완결 웹툰 욕망 (탑툰)

욕망 : 부족을 느껴 무엇을 가지거나 누리고자 탐함. 또는 그런 마음

탐하는 건 어느 정도 죄가 있다. 그 욕심이 과해서 잘못된 방법을 사용하는 경우가 그렇다고 생각한다.

욕심을 어느 정도 내는 건 이상한 것이 아닐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걸 얻기 위한 방법이 잘못되었을 경우에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웹툰 [욕망]에서는 단순히 욕망이나 욕구에 대한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쿨하게 지나가는 이야기를 원한다면 추천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그 속에 스토리가 있고 복수의 감정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적절한 웹툰이 될 것이다.

 

처음에는 단순히 욕망에 대한 가벼운 이야기인 것 같았다.

하지만 회차가 거듭되면서 가벼운 욕망보다는 무거운 복수와 그 속에 사랑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물론 그 사랑에 대한 평가는 개인마다 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가면을 쓰고 있는 사람과 그 가면을 벗기려는 자, 그리고 가면을 쓴 자의 것을 빼앗아 복수하려는 이야기는 어쩌면 과거에부터 있던 이야기다.

과거에서부터 내려져온 이야기는 진부하다. 재미없다. 뻔하다는 이야기도 많지만 시선을 바꿔서 생각하면 어쩌면 최저의 관객 또는 독자를 확보할 수 있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다만 아쉬운 점은 복수의 방법에 대한 복잡한 것들은 압축해 놓았다.

실망스러운 끝맺임이라고 해야 하나 아쉬운 복수의 성공이라고 해야 하나.

하지만 역시 어른들의 카테고리답게 욕망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는 길게 늘여놨다.

어쩌면 이런 것들을 보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완결이 나고도 한참만에 다시 보았기에 처음부터 정주행 할 수밖에 없었다.

코믹적인 요소가 없던 것은 오랜만에 보았는데 내가 좋아하는 면이 어떤 면이었는지 볼 수 있었다.

'욕망을 다루지만 이야기에 뼈대가 있는 이야기.

동어 반복이지만 그만큼 줄거리에 목적이 있었다.

 

줄거리뿐만 아니라 그림체도 상당히 진중한 모습을 보이는데.

비현실적인 비주얼이라고 생각될 정도로 캐릭터들이 매력적이다.

단순히 매력적인 면만 있는 것이 아니라 그림의 퀄리티 또한 꾸준하게 나타난다.

아마 이야기에 코믹적인 요소가 없기 때문에 한 가지 그림체를 유지할 수밖에 없었던 것 같다.

캐릭터적인 면 말고도 배경도 이야기와 상당히 잘 어울리면서 캐릭터의 그림체와도 이질감이 없다.

찾아보니 최신작 [신도시]의 이완작가로 그녀를 뺏겠습니다 - 욕망 - 최근의 신작 신도시로 이어지는 그림체의 변화는 점점 독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가는 느낌이 든다.

웹툰 [신도시]의 그림체가 마음에 든다면 보면 좋은 웹툰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